청소년보호법 개정안, 인권위 반대 김태호 의원 “현장 알지 못해” 우려

산청시대 2020-09-19 (토) 12:19 2개월전 2151

6d0baf9fc7fa7eba98e8c55c8eafe7ec_1600485

인권위, 신분증 위조 청소년 학교 통보 부적절
김 의원 “청소년 계도 위해 개정안 통과돼야”

김태호 국회의원(산청·함양·거창·합천, 무소속)은 지난달 29일 국가인권위원회가 신분증을 위조해 술·담배를 사는 청소년들의 비행사실을 의무적으로 학교장에게 알리고 상담, 심리치료 등의 처분을 할 수 있는 청소년보호법 개정안이 청소년의 권리를 보호한다는 법의 취지에 어긋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인권위는 28일 오전 상임위원회에서 김태호 의원이 대표 발의한 청소년 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대해 나이를 속여 술·담배를 산 청소년을 학교에 통보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반대 입장을 의결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태호 의원은 “인권위의 청소년보호법 개정안 반대 입장은 현장의 상황을 전혀 알지 못하고 내린 결정”이라며 “소상공인이 신분증 검사를 했다 하더라도 주의의무를 다하지 못했다고 사법당국이 판단하면 여전히 영업정지와 형사 처분이 되는 상황으로 신분증 위조 청소년들에 대한 현재 실질적인 제재 수단이 전혀 없는 실정”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김 의원은 “청소년 계도를 위해 학교 측에 통보하여 적절한 조치를 취하게 하는 것은 교육기관의 설립 목적과 역할인데 이를 적절하지 않다고 하는 인권위의 의견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또 김 의원은 “술·담배를 구매한 청소년의 인권뿐만 아니라 법률의 미비 속에서 행정처분·형사처벌의 공포를 안고 힘든 여건 속에서 경제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수백만 소상공인들의 인권 역시 생각해 주길 바란다”며 “우리 청소년의 계도를 위해서라도 반드시 개정안은 통과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정치
자치행정
선비학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