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사회서비스 분야 공모 3년 연속 선정

산청시대 2021-06-15 (화) 23:51 5개월전 1907

babb68f19f608d13b31ca98e8b8f9e2c_1623768
사회적경제 육성지원사업 자문단 위촉식 

도내 유일‥자활센터 등 컨소시엄
‘다자녀 가구 행복사업’으로 전환
사업비 5천만원‥요리체험도 진행


산청군은 보건복지부가 추진하는 ‘사회서비스 분야 사회적 경제 육성지원 공모사업’에 3년 연속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공모사업은 전국 15개 지자체가 선정됐다. 경남 도내에서는 산청군이 유일하다.
산청군은 그동안 추진해 왔던 ‘1인 가구 사회성 향상 서비스(이소 파트너 사업)’를 올해부터 ‘다자녀 가구 행복 만들기 사업’으로 전환해 운영한다.
이 사업은 주관기관인 산청군과 대표기관인 산청지역자활센터, 구성기관인 자활·마을·사회적기업이 컨소시엄 형태로 연계 협력한다.
사업비는 5천만원이며 둘째 이상 자녀를 둔 다자녀가구를 대상으로 가족 체험활동, 문화탐방, 부모교육, 주거클린 서비스를 통한 자녀 양육 스트레스 완화 및 아동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 내 사회적기업에서 생산하는 식자재 꾸러미를 활용한 요리체험 프로그램도 진행할 예정이다.
군은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산청지역자활센터 등 대표기관과 구성기관 간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군은 협약을 통해 기관 간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자문단을 조직했다.
자문위원으로는 산청군과 자활센터 담당자를 비롯해 이금연 이소클린(자활기업) 대표, 이재성 신풍 영농조합법인(사회적기업) 대표, 최진숙 농부애(사회적기업) 대표, 배익선 둥굴레 마을(마을기업) 대표 등 11명이 위촉됐다.  
군 관계자는 “산청군 다자녀가구 행복 만들기 사업은 서로 교류할 기회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양육 부담도 줄여 가족 친화적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우리 지역의 사회적기업들도 이번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해 사회적 경제 활성화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정치
자치행정
선비학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