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함양사건 유족 아픔 보듬는다

산청시대 2021-07-30 (금) 00:17 1개월전 1202

7acb3e15755a45455b20474d13eeb294_1627571

올해부터 유족 생활비 지원 나서
산청군 거주자 30여명 신청받아
지난해 7월 유족 지원 조례제정

산청군이 한국전쟁 당시 국군에 의해 억울하게 목숨을 잃은 희생자 유족에게 매월 생활비를 지원한다.
산청군은 12일 ‘산청·함양사건’ 희생자 유족에게 매월 10만원의 생활보조비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희생자가 2명 이상이면 매월 20만원을 지급할 방침이다.
이번 생활보조비 지원은 산청군이 지난해 7월 ‘산청·함양사건 희생자 유족에 대한 생활보조비 지원에 관한 조례’가 제정한 데 따른 것이다.
군은 올해 초 사실조사를 거쳐 지난 5월부터 희생자 유족 신청을 받아 유족 30명에 생활보조비를 지급한다. 지원 대상은 ‘거창사건등 관련자의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라 선정된다.
등록된 유족 가운데 신청일 현재 6개월 전부터 산청군에 주민등록이 돼 있는 유족 중 실제 거주자로 배우자, 부모, 자녀, 형제자매, 손자(녀)로 한정한다. 희생자 유족이 사망하거나 국외 이주, 관외로 주민등록 전출, 산청군 외 지역 거주자는 자격이 상실된다.
산청군 관계자는 “산청·함양사건 희생자 유족에 대한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는 한편 생활 안정을 돕기 위해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원 대상이 되는 유족들께서는 관할 읍면사무소로 신청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산청·함양사건’은 제주 4.3사건, 거창사건과 같이 한국전쟁 당시인 1951년 2월7일 국군의 공비토벌 작전 수행 당시 벌어진 양민 희생 사건이다.
당시 산청군 금서면 가현, 방곡마을과 함양군 휴천면 점촌마을, 유림면 서주마을에서 민간인 705명이 영문도 모른 체 통비분자(공비와 내통한 사람)로 간주돼 집단 학살됐고, 거창군 신원면에서도 719명이 목숨을 잃었다.

◇전시관 새 단장·학생 문예전 개최
산청군에서는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는 한편 민주·인권·평화의 가치를 되새기기 위해 합동묘역인 ‘산청·함양사건 추모공원’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유족들의 증언과 시청각 영상물 등을 활용해 추모공원 전시관을 새롭게 단장했다. 전시관은 규모가 크진 않지만, 시청각 자료를 현대화해 남녀노소 누구나 당시 역사를 배우고 희생자를 추모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전시관 로비에는 희생자 명패를 천장에 설치하고 이를 조명으로 비춰 어둠에서 빛으로, 지리산의 별로 기억됨을 표현했다.
또 자라나는 청소년들이 당시의 가슴 아픈 역사적 사건을 바로 알도록 돕기 위해 ‘산청·함양사건 학생 문예 공모전’을 개최, 지역민들의 호응을 얻은 바 있다.

7acb3e15755a45455b20474d13eeb294_1627571
​전시관 명패 조형물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정치
자치행정
선비학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