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존, 대한민국이 가야 할 길입니다”

산청시대 2021-07-30 (금) 00:18 1개월전 1864

7acb3e15755a45455b20474d13eeb294_1627571

김태호 국회의원 대선 출마 선언
정부 간섭·규제 혁명적으로 개선
전문가들로부터 미래 정책 추진
‘승자독식 권력 구조 개혁’ 밝혀

김태호 국회의원(국민의힘, 산청·함양·거창·합천)이 15일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김태호 의원은 ‘공존, 대한민국이 가야 할 길입니다’를 캐치프레이즈로 내걸고 ‘공존’을 강조했다.
김 의원은 “죄송합니다”로 시작한 출마 선언을 통해 세 가지 약속을 제시했다. 우선 “모든 국민이 각자의 역량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자유로운 대한민국, 마음껏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면서 “정부의 간섭과 규제를 혁명적으로 혁파하고, 한반도와 그 부속 도서를 세계 최대의 경제자유구역으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두 번째 약속으로는 전문가가 아닌 대통령이 전문가를 무시하고 고집하면 탈원전, 소득주도성장, 반시장적 부동산 규제 같은 망국적 정책으로 씻을 수 없는 고통을 주는 것을 지난 4년간 지켜봤지 않느냐며 “전문가가 존중받는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했다. “진짜 전문가들을 편견 없이 불러모아 미래를 내다보는 정책을 선제적으로 추진하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세 번째 약속은 지금의 상황을 “분열된 국가에 각자 서로 충성하면서, 죽을 힘을 다해 죽을 길을 가고 있다”고 개탄하면서 “공존의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취임하는 즉시 전직 대통령 사면권을 바로 행사하고, 여야를 포함한 각계 대표들로 구성된 ‘(가칭) 화해와 진보를 위한 공존 콘퍼런스’를 가동해 진영 갈등을 확대재생산 하는 승자독식의 권력 구조를 개혁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또한, 22대 총선으로 구성된 입법부에 책임총리 지명권과 각료 구성 권한을 양도하겠다고 약속했다.
“좌우, 보수․진보 분열을 끝내고 공존의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이 차기 대통령의 역사적 소명이자 시대적 책무”라는 김태호 의원은 “임기에 연연하지 않겠다”면서 굳은 의지를 보였다. 김 의원은 이날 출마 선언을 “더 이상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지 않는 대통령이 되겠습니다”로 마쳤다.
한편, 이날 출마 선언은 경남 의원들을 비롯해 20여명의 국회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국회 소통관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지난주 경남의원 간담회와 관련해 자가격리 대상자로 분류돼 온라인 영상 출마 선언으로 진행되었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정치
자치행정
선비학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