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덕산댐 추진 문건 유감 밝혀

산청시대 2021-09-06 (월) 00:10 1개월전 1265

8c0e46b406e46a59c4412c885a0782af_1630854


경남도의회 20일 규탄 기자회견

23일 부산시 관계자 참석 간담회

부산시장 재발방지대책 요구 등 


‘낙동강 통합물관리방안’ 준수

공무원 일탈 행위, 인사 조처해 

 

장규석 경남도의회 부의장을 비롯한 5명의 도의원(김진부, 박정열, 유계현, 강근식)은 23일 오후 경남도청 서부청사에서 ‘부산시 (가칭)지리산 덕산댐 추진’과 관련해 경남도의회와 경남도의 입장을 전달하고 부산시의 공식적인 견해를 듣기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는 경남도의회·경남도·부산시·산청군 시천면 지역주민 등이 참석했다.

지난 20일 진주시청 브리핑 룸에서 경상남도의회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어 부산시의 지리산 덕산댐 추진을 강력하게 비판했다. 

이 자리에서 공개된 ‘부산 맑은 취수원 확보를 위한 대안’ 문건에는 산청군 시천면 일원에 높이 100m, 길이 150m, 유역면적 247.86㎢, 저수량 10억8천t 규모의 지리산 덕산댐 건설(안)이 담겨 있다.

이에 경상남도의회 의원들은 허위 주민동의서를 첨부한 것은 물론 산청군 지역 선출직 공무원·군의회 의원의 댐 찬성 동향까지 임의로 작성되었다고 밝히고, 특히 부산시 담당 공무원이 산청군 시천면 유력인사를 직접 찾아와 협조한 사실까지 알려지면서 큰 파장을 일으켰다.

간담회에 참석한 대부분 도의원들은 “부산시는 경남도민의 우려 해소를 위해 부산시장이 직접 ‘지리산 덕산댐 건설 추진’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발표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산청군 시천면 주민대표는 “부산시 자료에 포함된 동의서는 2016년에 삼장면 이장들이 개인적으로 작성한 것으로 주민들의 직접적인 의견이 반영되지 않았으며, 또한 시천면 주민들은 덕산댐 건설 관련 내용을 전혀 인지하지 못하였고, 대다수 주민이 사업을 반대한다”고 말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이근희 부산시 녹색환경정책실장은 “경남도와 지역주민 협의 없이 (가칭)덕산댐 건설이라는 문건이 작성되어 지역주민을 혼란에 빠뜨렸다”며 유감의 뜻을 밝혔다. 또 “해당 문건은 부산시의 공식의견이 아니며, 담당 공무원의 개인적 일탈 행위로 현재 대기발령 조치하고 부산시 감사위원회에서 조사 중에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부산시는 ‘낙동강 통합물관리방안’을 성실하게 준수할 것을 다시 한번 천명하며, 향후 이와 같은 일이 재차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정치
자치행정
선비학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