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초지구 풍수해 생활권 정비사업 선정

산청시대 2020-10-10 (토) 12:58 19일전 76

1536aec04f6b846d0ad9b117137d046f_1602302
생초면 소재지 항공사진

행정안전부 공모‥총 사업비 420억원
2021~24년 호안정비·홍수방벽 시공
호우 시 배수능력 향상 펌프장 설치

산청군은 행정안전부가 공모한 ‘2021년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에 생초지구가 선정돼 사업비 420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군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2021년부터 2024년까지 생초면 어서리 생초지구의 홍수와 침수피해 예방 등을 위한 종합정비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군은 이번 공모 선정으로 지방하천(초곡천, 계남천) 호안정비 5.5km, 홍수방어벽 760m, 도로높임 550m 등의 공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관로이설, 경관교 이설, 우수배재시설, 예경보시설 설치 등 정비를 통해 하천범람과 저지대 상수침수 피해를 예방할 계획이다.
특히 지방하천 내 교량 재가설과 높임공사를 통해 집중호수 시 하천수위 상승에도 대응하는 한편 물 빠짐 불량을 개산하기 위해 배수펌프장 2곳도 설치할 방침이다.

“단일사업으로 산청군 최대 규모 사업”

생초지구는 집중호우 시 국가하천인 남강의 홍수위 상승에 따른 배수불량과 물 넘침 현상으로 주거지와 농경지 침수피해가 잦은 곳이다.
지난 2002년 태풍 루사 때 상가포함 400여 가구가 침수돼 117억원 규모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 이후에도 태풍 매미, 에위니아, 산바 등으로 인한 크고 작은 피해가 지속됐으며 올해 기록적인 장마와 집중호우 때도 지방하천의 범람이 발생한 지역이다.
군은 지난 5월부터 행정안전부에 생초지구를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 대상지로 선정해 줄 것을 요청하는 등 사업추진을 위해 힘써왔다.
군은 최근 사업대상지로 결정된 생초지구를 자연재해위험 개선지구로 지정, 올해 중 실시설계용역을 시작해 사업을 조기 착공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420억원이 투입되는 생초지구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은 산청군 단일사업으로는 최대 규모의 사업”이라며 “이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지역주민의 생명과 재산보호는 물론 각종 자연재난으로부터 안전한 산청군을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은 행안부, 국토교통부, 환경부 등 각 중앙부처가 추진하던 분산투자 방식의 단위사업을 종합적으로 연계 추진하는 지역단위 생활권 개선사업이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정치
자치행정
선비학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