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호강 시단] 지리산 산청 곶감

산청시대 2021-01-13 (수) 22:57 10개월전 601

acc0fa8c33e1d3c359891e2f582d295c_1610546 

                           지리산 산청 곶감 속에는 
                           한 땀 한 땀 일구어온 
                           농부들 땀방울이 영글어 있다.
                           목화솜 같은 순박한
                           농부들의 따뜻한 정성이
                           고스란히 녹아 있다.

                           지리산 산청 곶감 속에는 
                           청정골 지리산 산청의 
                           맑은 햇살이 들어있고,
                           천왕봉 아래 
                           잔잔하게 나뭇가지 흔드는 
                           자연 바람 숨결이
                           스며들어 있다.

                           지리산 산청 곶감 속에는 
                           산청 선비들의
                           글 소리가 들어있고,
                           산청 농부들의
                           숨소리가 베여있다.

                           문풍지를 흔드는 
                           차가운 겨울바람 따라  
                           동화 속 
                           호랑이와 아이들 웃음, 
                           산청사람들의 꾀꼬리 같은
                           노랫소리가 넘쳐난다.

                           지리산 산청 곶감 속에는 
                           산청사람의 
                           고운 향기가 젖어있고,
                           대한민국 사람의 
                           황금빛 희망이 들어있다.
     

 

 

 

acc0fa8c33e1d3c359891e2f582d295c_1610546

김태근 / 시인, 시 낭송가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정치
자치행정
선비학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