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사회 전한 한국유림 독립정신 기린다

산청시대 2019-03-07 (목) 11:23 3년전 1394  
e633ca7aca67a72af12ed5c435003eca_1551925
유림독립운동기념관 전경

‘파리장서 운동’ 100주년 기념식 개최
단성면 남사예담촌 유림독립기념관에서
<파리장서> 서문 이효녕 명창 판소리로

산청군이 파리장서 운동과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일제강점기 한국 유림들이 국제사회에 전한 독립정신을 기리는 기념식을 연다.
산청군은 오는 3월1일 오전 10시 단성면 남사예담촌 유림독립운동기념관(지리산대로2919번길 28-10)에서 지역 내 독립운동 유공 후손, 지역주민 등 500여명을 초청, ‘파리장서 운동 100주년 기념식’을 개최한다.
이번 기념식은 올해 100주년을 맞은 파리장서 운동의 의미와 면우 곽종석 선생(1841~1919, 단성면 사월리 출생)을 중심으로 한 한국 유림 독립운동을 되새기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서는 독립운동의 결연함을 표현한 취타대 공연과 함께 파리장서의 서문을 이효녕 명창이 판소리로 독창해 의미를 더한다. 

e633ca7aca67a72af12ed5c435003eca_1551925
파리장서 기념탑

유림대표 137인 <한국독립청원서> 작성

파리장서 운동은 1919년 면우 곽종석 선생을 비롯한 137인의 유림 대표가 전문 2,674자에 달하는 장문의 한국독립청원서를 작성, 파리강화회의에 보낸 유교계의 대표적인 독립운동이다.
장서에는 ‘사람이나 나라는 모두 스스로를 운용할 수 있는 능력이 있으므로 남의 통치를 받을 필요가 없다. 한국은 오랜 역사를 지닌 문명의 나라로 스스로 정치할 능력이 있으므로 일본의 간섭은 배제되어야 한다. 일본은 교활한 술책으로 보호를 명목으로 한국을 빼앗으려 하고 있다. 일본의 포악무도한 통치를 참을 수 없어 독립운동을 벌이고 있는 한국의 처지를 만국에 알린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e633ca7aca67a72af12ed5c435003eca_1551925
면우 곽종석 유적 이동서당

면우 곽종석 선생 <파리장서> 전문 완성

이는 당시 유림들이 지식인으로서 평화적인 방법으로 만국공법(당시 국제법)에 호소한 특별한 독립운동으로 평가받고 있다.
당시 면우 곽종석 선생은 영남 유림대표로서 파리장서의 전문을 완성했을 뿐 아니라 김복한 등 전국의 유림과 연합해 파리장서 운동의 선두에 섰다. 
이 장서는 심산 김창숙이 짚신으로 엮어서 상해 임시정부로 가져갔다. 임시정부는 다시 이것을 영문으로 번역해 한문 원본과 같이 3천부를 인쇄해 중국과 국내 각지에 배포했다. 
이 사건으로 면우 곽종석을 비롯한 수많은 유림들이 체포되고 투옥되었다. 2년형 언도받은 면우 선생은 병보석으로 풀려났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74세의 나이로 눈을 감았다. 이후 1963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됐다.

‘이동서당’과 ‘파리장서 기념탑’ 건립

파리장서 운동과 유림 독립운동의 의의는 이번 기념식이 열리는 유림독립운동기념관에서 확인 할 수 있다. 남사예담촌에는 유림독립운동기념관 외에도 면우 곽종석 선생의 후학들이 면우 선생을 기리기 위해 1920년 지은 ‘이동서당’ 등 ‘면우 곽종석 유적’(경남 문화재자료 제196호)과 2018년 들어선 ‘파리장서 기념탑’을 만날 수 있다.
산청군 관계자는 “지난 2013년에 건립된 유림독립운동기념관에서 파리장서 운동 100주년을 기리는 뜻 깊은 행사를 열게 돼 기쁘다”라며 “대한민국의 독립을 위해 맞서 싸웠던 선조들의 정신을 계승하고 발전시키는 기념식이 되도록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e633ca7aca67a72af12ed5c435003eca_1551925
유림독립운동기념관을 찾은 이낙연 국무총리. 왼쪽에서 김두수 산청군의원, 손성모 기념관장, 이 총리, 이재근 군수, 곽진구 면우선생 후손, 한 사람 건너 박성호 도지사 권한대행.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정치
자치행정
선비학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