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 명소로 우뚝 선 ‘지리산 대원사 계곡길’

산청시대 2020-07-02 (목) 10:03 1개월전 152  

38a313e509960ff6b4ad271b1cd0d187_1593651

삼장면 유평주차장~대원사~가랑잎 초등학교
자연과 생태 보존하면서 조성한 생태탐방로
2018년 가을 개통‥왕복 7㎞, 3시간 걸어야

어느새 성큼 다가와 버린 무더위, 몇 달째 세계인들을 괴롭히는 코로나19 감염병. 이 모든 것에서 벗어나 힐링 시간을 갖기 위한 장소로 ‘대원사 계곡길’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2018년 가을 개통된 대원사 계곡길은 삼장면 평촌리 유평주차장에서 대원사를 거쳐 유평마을 옛 ‘가랑잎 초등학교’까지 이어진다.
지리산이 품고 있는 최고의 비경 중 하나인 대원사 계곡을 비롯해 자연과 생태를 최대한 보존하면서 조성한 생태탐방로다.
탐방로는 삼장면 유평주차장에서 가랑잎초등학교까지 3.5㎞가량 이어지며, 도보로 왕복 3시간 가량 걸린다.

38a313e509960ff6b4ad271b1cd0d187_1593651
​대원사 계곡길 입구

천년 역사 대원사·구형왕 전설 서린 소막골

길목 곳곳에서는 천년 역사를 간직한 대원사, 가야 마지막 왕 구형왕이 소와 말 먹이를 먹였다는 소막골, 산골 학생들이 가랑잎으로 미술활동을 했다는 옛 가랑잎 초등학교(1994년 폐교)를 만날 수 있다.
대원사 앞에 자리한 방장산교는 길이 58m로 이는 전국 국립공원 탐방로에 설치된 다리 가운데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이 교량을 지나면 대원사 계곡길 최고의 절경, 용소를 만날 수 있다. 용소는 용이 100년간 머물렀다는 전설이 전해져 내려온다. 용소는 수량이 많은 여름이면 푸르스름한 빛깔을 띠는데 마치 용이 꿈틀대는 듯 한 장관을 연출한다.

38a313e509960ff6b4ad271b1cd0d187_1593651
​대원사 계곡길 최고의 절경 용소

천연기념물 제327호 원앙도 만날 수 있어

계곡에는 1급수 수서곤충인 강도래와 날도래, 가재 등이 저마다의 삶을 영위하며 살아가고 있다. 길을 걷는 내내 귓가를 간질이는 새소리는 그 어떤 음악보다도 가슴을 울리는 교향악이다.
4월 하순부터 7월까지는 천연기념물 제327호로 지정된 원앙도 가끔 만날 수도 있다. 다만 원앙은 천연기념물이며 번식기를 맞아 대원사 계곡을 찾는 만큼 원앙을 발견하더라도 조용히 지나가 주는 에티켓이 필요하다.
탐방로 중간 중간에 계곡이 품은 역사적 사실을 설명하는 해설판과 이곳의 생태·환경에 대한 안내문이 곁들여져 있어 교육적으로도 좋다. 특히 일제강점기 때 일본인들이 비행기 연료로 쓰기 위해 송진을 채취한 자국이 남은 나무가 마음속에 오래 남는다.

38a313e509960ff6b4ad271b1cd0d187_1593651
​대원사 계곡길 걷는 탐방객

사시사철 아름다움‥주말 3~4천명 찾아

이처럼 힐링 명소로 자리 잡은 대원사 계곡 길은 지난해 여름과 가을, 매주 주말이면 하루 평균 3천~4천명의 탐방객이 찾는 장소가 됐다.
여름과 가을을 지나 대원사 계곡 길의 겨울에는 그 아름다움을 명징하게 보여준다. 따라서 이곳은 사시사철 언제든지 걸어봐야 할 곳이다.
길이 끝나는 유평마을에 자리한 가랑잎 초등학교를 멀리서 구경하고 돌아 내려오는 길. 이곳의 여유로움에 매료된 사람들이 반갑게 인사를 건네 온다. 그들의 얼굴에, 햇살을 받은 계곡 물 빛처럼 찬란한 미소가 걸렸다.

글·사진/ 산청군 공보팀 곽동민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정치
자치행정
선비학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