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기운 물씬 두류 생태탐방로 걸어보세요

산청시대 2021-12-02 (목) 10:26 1개월전 444  

fbc6bd0687b046d597531b4d4497652b_1638408
시천면 중산리 두류생태탐방로


시천면 중산마을서 1.2km‥천왕봉 조망
중산리 계곡 돌무더기 ‘신선너들’도 감상
tvN 드라마 ‘지리산’ 효과‥탐방객 늘어

지리산 천왕봉을 조망하며 중산 계곡의 청량한 기운을 한껏 즐길 수 있는 ‘두류 생태탐방로’가 완성됐다. 
산청군은 시천면 중산리 중산마을 입구에서 시작해 중산 계곡을 따라 1.2km 구간에 ‘두류 생태탐방로’를 개설했다고 밝혔다.
산청군은 두류 생태탐방로 조성사업에 12억원의 예산을 들여 지난 2020년 10월 착공, 2021년 7월 준공했다.
현재는 산청군에서 공사한 구간만 먼저 준공해 탐방할 수 있도록 개방했으며, 향후 지리산국립공원에서도 1.2km 길이의 생태탐방로를 설치해 지리산에 좀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두류 생태탐방로는 지리산의 이명(異名)이 두류산이라는 점에 착안해 이름 붙였으며, 맑은 공기, 싱그러운 숲과 더불어 중산리 계곡을 바로 옆에 두고 감상하며 걸어볼 수 있다. 특히 지리산 등산이 아니더라도 천왕봉을 가장 지척에서 느낄 수 있는 길이다.
두류 생태탐방로가 설치된 곳은 시천면 중산리 중산 계곡으로 우렁찬 계곡 소리와 함께 집채만 한 커다란 기암괴석을 감상할 수 있다.
산청군은 중요 포인트마다 관람데크를 설치해 중산 계곡의 정취를 느낄 수 있도록 했으며, 특히 현재 조성된 탐방로 제일 상층부에 닿으면 엄청난 규모의 돌무더기를 확인할 수 있는데 ‘옛날 신선들이 놀았다’해서 ‘신선너들’이라고 불리는 곳이다.
이들 탐방로는 현재 방영 중인 tvN의 주말 드라마 ‘지리산’과 ‘단계적 일상회복’ 효과에 힘입어 최근 탐방객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정치
자치행정
선비학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