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가 있는 날을 아십니까”

산청시대 2022-07-13 (수) 00:05 6개월전 516  

9183dcac85374d73bc765f5a1fe18caa_1657638
겁외사에서

산청문화원(원장 김종완)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원연합회가 주최하는 ‘2022 지방문화원 문화가 있는 날’ 공모사업에 경남에서는 유일하게 2년 연속 선정되어 ‘산청문화원과 함께하는 우리 동네 역사문화 기행’을 진행하고 있다.
6월 마지막 주 수요일인 지난달 29일에는 첫 프로그램으로 역사여행1(산청의 전통사찰문화 탐방과 체험활동)을 지역주민 30여 명이 참여하여 겁외사, 정취암, 율곡사를 탐방했다.
이번 탐방에는 순서대로 김효영 문화관광해설사와 권유현 산청문화원 향토사연구소장, 율곡사 원담 주지스님 등의 해설을 들으며 사찰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도 했다.

9183dcac85374d73bc765f5a1fe18caa_1657638
​율곡사 원담스님

산청문화원 ‘우리 동네 역사문화 기행’

겁외사는 비록 역사는 짧지만, 성철 대종사의 생가터에 조성된 사찰로 여러 시설이 잘 갖추어져 있어 잠시나마 성철스님의 일생과 가르침에 대해 느껴 볼 수 있는 공간이다.
입구에는 일주문이 없고 도로에 면해 있는 2층 누각 정면에는 지리산 겁외사(智異山 劫外寺)라는 현판이 붙어있고, 뒷면에는 벽해루(碧海樓)라는 현판이 걸려 있는데 ‘벽해’라는 이름은 성철스님이 평소 즐겨 얘기하던 ‘홍하천벽해(紅霞穿碧海; 아침의 붉은 해가 푸른 바다를 뚫고 솟아오른다)’에서 따온 것이다. 이번 탐방에서는 벽해루에 올라가서 하는 연꽃 만들기 체험도 있었다.

9183dcac85374d73bc765f5a1fe18caa_1657638
​정취암

성철 스님 가르침을 느낄 수 있는 겁외사

율곡사와 정취암은 신라 시대 원효와 의상대사에 의해 창건된 고찰로 풍경이 수려할 뿐만 아니라 문화재도 풍부하고, 이에 따른 전설도 많아 흥미로운 콘텐츠를 개발할 수 있으며, 참여자의 관심을 자극하고 탐방 효과도 높일 수 있는 장점이 있어 산청의 많은 전통 사찰 중에서 선정하였다고 산청문화원 관계자는 말했다.
특히 역사서인 <삼국유사>에도 정취암의 유래에 관한 기술이 있으며, 조선 시대에는 유학자들의 소사동유(蕭寺同遊)가 행해져 산청 유학 발달의 계기가 조성된 곳이기도 하다.
율곡사에서는 원담 주지스님이 유월 초하루 바쁜 날임에도 귀한 시간을 내어 직접 율곡사에 대한 설명을 해줬다. 특히 대웅전은 보물로 지정된 문화재로 독특한 건축미와 함께 두 가지 전설을 갖고 있어 탐방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기에 충분하다.

9183dcac85374d73bc765f5a1fe18caa_1657638
​권유현 향토사연구소장

신라 시대 창건 고찰, 율곡사와 정취암

세 군데 사찰 순례를 마치고 출발지인 산청문화원으로 돌아와 염주 만들기 체험을 하는 동안 이번 행사에 참여한 한 참여자는 “이번 문화원 프로그램을 통해 나이와 교통편 문제로 평소에 가기 힘든 사찰을 찾아가서 너무 좋았고, 특히 자세한 해설까지 들으니 우리 고장의 역사문화에 더욱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고 소감을 말하며, 다음 프로그램에도 꼭 참여할 것이라고 했다.

9183dcac85374d73bc765f5a1fe18caa_1657638
​연꽃만들기 체험

8월~10월 세 번째 역사문화 기행 진행 
산청문화원은 오는 8월 기산 국악당의 ‘전통국악공연, 국악 교실 및 민속놀이체험’, 9월 ‘산청의 서원 탐방’, 10월 ‘문익점 선생 묘소 참배, 전통 무명 베 짜기 시연 관람 및 목화체험’을 주제로 세 번의 역사문화 기행을 준비하고 있다.
참가대상은 산청군민, 초등학생, 사회적 약자, 그리고 문화원 회원이며 문의는 산청문화원(☎973-0977)으로 가능하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는 다양한 문화시설을 쉽게 즐길 수 있도록 매달 마지막 수요일을 ‘문화가 있는 날’로 지정해 전국 주요 국공립 박물관, 미술관, 고궁 등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는 등의 각종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문화가 있는 날’은 2014년 1월 29일 처음으로 시행되었다.

민영인 문화부장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