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방문화 전승 새 공연 콘텐츠 만든다

산청시대 2021-09-16 (목) 22:32 1개월전 440  
96e4e4b8c5a69f541619363ebeab84cd_1631799
극단 큰들 산청마당극마을 전경

극단 큰들 음양오행 주제 동의보감 마당극 제작
신 활력 플러스사업 일환‥연내 창작 초연 계획
동의보감촌 진행 연수·교육 프로그램 연계 활용


산청군이 한방문화 전승을 위한 새로운 공연 콘텐츠를 개발한다. 
이번 콘텐츠 개발은 신 활력 플러스사업(추진단장 김동환)의 하나로 추진되며, 동의보감촌을 중심으로 한방과 약초, 웰니스 헬스투어를 접목한 공연작품을 만들어 산청의 한방문화를 대중화하는 데 목적이 있다. 
추진단은 지난 4월부터 경남을 대표하는 문화예술단체인 극단 큰들(대표 이규희)과 용역계약을 체결하고 공연을 개발하고 있다. 
새로 개발 중인 한방문화 공연작품은 동의보감의 음양오행을 바탕으로 사람의 신체를 이용해 동의보감 정신을 담아내는 데 주력한다. 
특히 사람은 오장(간장, 심장, 비장, 폐장, 신장)이 편안해야 몸과 마음이 편안하며, 자연의 이치대로 살아야 건강할 수 있음을 마당극 공연에 녹여낼 예정이다. 
극단 큰들에서 오랫동안 배우로 활동해 온 김안순·류연람 단원이 각각 극작과 연출을 맡았으며 모두 10명의 배우가 출연한다. 
추진단과 큰들은 최근 동의보감촌 주제관 내 전승관에서 이러한 내용을 담은 한방문화 전승 콘텐츠의 1차 시연회를 갖기도 했으며, 시연회 평가를 바탕으로 작품을 수정·보완해 올해 안으로 창작 초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동환 산청군 신활력플러스 추진단장은 “우리 군의 한방문화가 가진 우수성을 널리 알리는 것은 물론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마당극 공연작품을 개발하게 됐다”며 “작품이 완성되면 우리 지역의 각종 축제는 물론 동의보감촌에서 진행되는 연수·교육 프로그램과도 연계해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정치
자치행정
선비학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