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 매입 사유지, 건강한 생태계 탈바꿈

산청시대 2021-12-01 (수) 05:39 6개월전 725  
e304a52f539d4ea00bc94803ebb5a685_1638304

핵심지역 보전 위해 69필지 매수
멸종 위기종 등 생물 서식 확인
자생식물 식재·서식환경 관리 결실

국립공원공단 지리산국립공원 경남사무소(소장 김임규)는 핵심지역보전사업(사유지 매수 사업)을 통해 매수한 사유지를 대상으로 생물 모니터링을 한 결과, 건강한 자연생태계로 변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009년부터 올해까지 사무소는 지리산국립공원 내 사유지 총 69개 필지 68만7,916㎡를 매수하였으며, 매수 이후 토지 내 외래식물 제거, 자생식물 식재, 불법 출입행위 감시 등 매수 토지 관리에 적극 노력하고 있다.  
특히 빅데이터를 활용한 취약지역 선별 및 드론 등 ICT 장비를 이용한 불법행위 집중 감시를 통해 생태계 스스로 자연성을 회복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주고 있다. 
한편, 사무소는 매수 토지의 사후관리 효과분석을 위해 설치한 무인 카메라에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야생생물Ⅱ급 담비를 비롯한 오소리, 멧돼지, 노루 등 다양한 야생동물이 관찰됨에 따라 핵심지역 보전사업의 긍정적인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정치
자치행정
선비학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