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 보훈대상자 지원 강화한다

산청시대 2023-01-25 (수) 17:01 1년전 889  

83c92dc2fd0016f9cafde55ec0cc0aec_1673454

 

경남 도내 최고 수준 예우하기로

보훈 명예수당 최소 8만원 인상

보국수훈자 대상 명예수당 신설

 

산청군은 올해부터 참전유공자(6.25 및 월남 참전)와 보국수훈자 등 보훈대상자의 보상을 확대한다고 6일 밝혔다.

군은 참전유공자 보훈 명예 수당을 80세 이상 월 22만원에서 30만원으로, 80세 미만 월 17만원에서 25만원으로 각각 인상했다.

또 보국수훈자와 유족에 대한 명예 수당 지원(매달 5만원), 국가보훈대상자에 종량제 봉투 무상 지원(가구당 월 120리터 이내)으로 보훈대상자에 대한 예우를 강화했다.

해당 조치는 국가를 위해 목숨 걸고 전쟁에 참전했던 호국영웅들의 명예를 기리고 생전에 영예로운 삶을 보장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재 산청군 보호 수당 지원 대상자는 935명이며, 또 2022년 12월 기준 군에 거주하고 있는 참전유공자는 301명으로 6.25 참전유공자 109명 월남 참전유공자 192명이다.

이는 2018년 기준 458명에 비해 35% 줄어든 인원으로 최근 5년간 참전유공자가 세상을 뜨는 경우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특히 6.25 유공자 중 90세 이상이 70%이고 월남 유공자도 70대가 90%를 차지하는 등 유공자의 초고령화로 근로 능력은 상실되는 반면 의료비 및 요양비 등의 부담은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군은 2010년 1월 최초 참전 명예 수당 신설 이후 2020년부터 사망한 참전유공자 배우자와 독립유공자 유족에게 보훈 수당 지원을 확대했다. 

[이 게시물은 산청시대님에 의해 2023-01-25 17:02:19 정치에서 복사 됨] http://scsnews.kr/bbs/board.php?bo_table=B22&wr_id=786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정치
자치행정
선비학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