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케이블카 설치’ 가능할까

산청시대 2023-03-15 (수) 00:29 1년전 829  

2f9c0e4f925ea3f3ff74fa8fc56716f4_1678807

설악산 케이블카 허가 여파

경남도지사 “다시 정부 건의”

경남 2006년 산청군 첫 추진

환경부 ’17년 등 세 차례 반려

환경단체 “사업 저지 나설 것”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사업이 수면 위로 떠 오르고 있다.

환경부가 지난달 27일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설치사업을 ‘조건부 허가’하면서 수면 아래 가라앉았던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사업도 급부상하기 시작했다.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2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수년 전 환경단체 등의 반발로 무산된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사업을 다시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박 도지사는 이날 “환경에 관심이 많은 그리스나 스위스 같은 나라도 케이블카 사업을 추진한 만큼 환경 파괴로만 볼 수 없다”며 “환경 보존과 관광 활성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은 경우가 많아 환경부도 좀 더 유연하게 대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산청과 함양군의 의견을 듣고 과거 자료 분석해 중앙정부에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사업을 건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리산 케이블카는 지난 2006년부터 경남지역에서 산청군이 처음으로 추진해왔으며, 2012년과 2016년, 2017년 세 차례에 걸쳐 환경부에 사업 승인을 신청했으나 환경성과 공익성이 떨어진다며 모두 반려됐다.

이후 경남도는 산청군 시천면 중산리~지리산 장터목~함양군 마천면 추성리를 잇는 10.5km 케이블카 설치사업을 진행했으나, 환경단체 반발 등으로 현재는 잠잠해진 상태다.

하지만 지리산 케이블카는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보다는 환경단체 반대가 거세, 사업 추진에 큰 장벽이 되고 있다.

지리산 인근 환경단체들은 “우리나라 국립공원 1호인 지리산에 케이블카가 들어서면 환경이 파괴될 것”이라며 사업 저지에 나설 것임을 명확히 했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정치
자치행정
선비학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