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의보감촌서 즐기는 여름밤 마당극 향연

산청시대 2023-08-15 (화) 23:39 9개월전 757  
3b8dcb57e2a81bf740aa4953b4b29bea_1692110


8월 한 달간 야간 상설공연 마련
11~12일 마당극 ‘효자전’ 공연 
18~19일 마당극 ‘찔레꽃’ 펼쳐져

동의보감촌에서 여름밤을 신명 나게 즐길 수 있는 마당극 향연이 펼쳐진다.
산청군은 8월 한 달간 마당극 야간 상설 공연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마당극 상설 공연은 오후 2시에 시작했지만, 이달은 오후 7시로 시간대를 변경해 금요일과 토요일 야간에 진행한다.
특히 동의보감촌을 이색적으로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여름 휴가철 피서객들과 주민들이 낮 더위를 피해 문화 활동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공연은 남녀노소, 온 가족이 함께 즐겁게 관람할 수 있는 유쾌한 작품, 산청지역 인물과 지역 스토리 요소를 담은 작품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극단 큰들이 이끌어 간다.
지난 4~5일에는 마당극 ‘남명’이 관람객을 찾았다.
마당극 남명은 학문을 통해 자신의 마음을 맑게 하고 배운 것으로 사회적 정의 실천을 강조한 조선시대 학자 남명 조식 선생과 50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큰 울림이 되는 ‘경의 사상’을 주제로 한다.
청렴, 실천, 배운 사람의 자세 등 남명 선생의 정신을 마당극 특유의 상상력, 웃음, 풍자를 통해 재기발랄하게 구성했다.
오는 11~12일에는 마당극 ‘효자전’이 동의보감촌의 여름밤을 책임진다.
효자전은 병든 어머니를 모시고 살아가는 두 아들 갑동이와 귀남이의 이야기로, 가족의 소중함과 효(孝)의 진정한 의미를 마당극 특유의 익살로 재미나게 풀어낸다.
지난 2010년 초연 이후 13년간 296회째 공연을 이어오고 있는 큰들의 스테디셀러 공연이다. 
18~19일에는 마당극 ‘찔레꽃’ 공연이 마련됐다.
찔레꽃은 인체의 오장(간장, 심장, 비장, 폐장, 신장)과 주인공 정귀래, 그리고 정귀래의 다섯 남매가 들려주는 이야기로 동의보감 삶의 지혜와 철학을 담고 있다.
세상이 정해놓은 성공과 행복의 기준에 맞춰 자신도 모르게 쉼 없이 바쁜 삶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내 몸과 마음의 소리에 귀 기울여 보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내 마음이 건강해야 내 몸도 건강하고 행복하다’는 당연한 진리를 찾아가는 메시지도 전한다.
자세한 사항은 극단 큰들(055-852-6507, 010-8512-9158)에 문의하거나 극단 큰들 홈페이지(www.onekoreaart.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산청군 관계자는 “이번 야간 상설공연 이후에도 오는 11월까지 동의보감촌 상설 공연을 진행할 계획이다”며 “야외 행사인 관계로 날씨 등의 이유로 공연 일정이 변경될 수 있으니 관람 방문 전 일정을 확인 바란다”고 말했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정치
자치행정
선비학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