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산청 세계전통의약항노화엑스포 행사 확정

산청시대 2021-09-05 (일) 23:22 1개월전 93  

8c0e46b406e46a59c4412c885a0782af_1630851
산청엑스포 주행사장 동의보감촌

기재부 승인‥사업비 123억원  

2023년 9월15일부터 35일간

10개 유형 65개 프로그램 진행

30개국 관람객 120만명 예상

 

‘2023 산청 세계전통의약 항노화 엑스포’가 기획재정부로부터 국제행사로 최종 승인받았다고 9일 경남도가 밝혔다.

이번 국제행사 승인은 경남도와 산청군이 제출한 국제행사 계획서를 바탕으로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의 타당성 조사, 기획재정부 국제행사심사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결정된 것이다.

경남도와 산청군은 엑스포가 지역축제가 아닌 국제행사로 승인받기 위해 참가국 확보방안 및 역할에 대한 구체적 방안을 마련하였으며, 세계전통의약 시장 급성장에 대응하는 한의약의 우수성을 강조하고 산청군의 항노화산업 발상지 브랜드를 구축하기 위해 꾸준히 힘써왔다.

기획재정부 등 관계자들과 심사위원들이 이러한 노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산청 엑스포는 오는 2023년 9월 15일부터 10월 19일까지 35일 동안 총사업비 123억원을 투입해 산청군 동의보감촌(주행사장)과 한방의료클러스터(부행사장)에서 개최된다.

주행사장은 동의보감촌 내 엑스포 주제관, 한의약 박물관 등의 건물과 휴양림을 활용하여 세계의장, 과학의 장, 산업의 장, 생활의 장, 여가의 장으로 구성되며, 부 행사장은 한방의료클러스터 내 학술행사장, 약초판매장, 신 혜민서 등을 배치해 관람객들의 오감을 즐겁게 할 예정이다.

행사는 전시, 이벤트, 컨벤션 등 10개 유형 65개 프로그램으로 진행되며, 참가 규모는 외국인 6만명을 포함해 30개국 120만명의 관람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남도와 산청군은 지난 2013년 제1회 산청 엑스포를 통해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한층 발전된 행사를 준비해 나갈 방침이다. 한방 항노화산업과 융합한 미래 신산업을 발굴하는 한편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로 경남 경제성장을 견인한다는 구상이다. 

[이 게시물은 산청시대님에 의해 2021-09-05 23:23:09 자치행정에서 복사 됨] http://scsnews.kr/bbs/board.php?bo_table=B27&wr_id=1947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정치
자치행정
선비학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