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 공무원 조혈모세포 기증 ‘화제’

산청시대 2017-06-26 (월) 12:41 5년전 2663  

9cf29534242eced13990beb84c3d7972_1498448

농업기술센터 김동원 지도사
생면부지 백혈병 환자에 기증
2015년 조혈모세포은행 서약

 

산청군에 근무 중인 한 공무원이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는 조혈모세포를 기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귀감이 되고 있다.
농업기술센터 농업육성과에 근무 중인 김동원(27) 농촌지도사는 지난달 15일 서울의 한 병원을 찾아 생면부지의 백혈병 환자에게 자신의 조혈모세포를 기증했다.
김 지도사는 학창 시절 조창인 작가의 소설 <가시고기>를 읽고 조혈모세포 기증에 관심을 갖게 돼 2015년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에 조혈모세포 기증을 서약했다.
이후 2년여 만인 지난 2월 조직적합성항원(HLA)의 유전형질이 일치한다는 환자가 있다는 연락을 받고 즉시 기증을 진행했다.
조혈모세포는 타인과 일치할 확률이 2만분의 1 수준으로 알려져 있다. 조직적합성항원 유전형질이 일치한다고 하더라도 유전자 정밀검사를 실시하면 유전자가 100% 일치하는 경우는 절반 이하의 수준으로 알려져 기증자를 찾는 일이 매우 어렵다.
김 지도사는 “얼굴도 알지 못하는 타인이지만 저의 작은 수고로 어려움을 겪는 환자분이 건강을 되찾을 수 있다니 무척 뿌듯하다”며 “아직 우리나라에는 기증을 기다리는 많은 환자분들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많은 분들이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게시물은 산청시대님에 의해 2017-06-26 12:42:33 사람들에서 복사 됨] http://scsnews.kr/bbs/board.php?bo_table=B02&wr_id=84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정치
자치행정
선비학당